BLOG main image
날아올라^^의 소소한 일상 이야기...
소고기와 돼지고기는 귀신같이 알아내고는 뱉어버리는 딸램. 고기의 누린내가 싫은건지 말을 못하니 이유를 알수는 없지만 다행히 생선은 먹어요.
그러나........비싼 생선만 먹습니다. ^^;
고등어와 삼치는 안먹고 부드러운 갈치와 참조기만 먹어요. 하~~~~ㅠㅠ
그래서 외할머니가 공수해주신 참조기 ...



외손녀를 향한 무한사랑.
흠. 적어보여도 무려 200마리입니다.
전 깨끗하게 손질되어 냉장고에 보관중이던 것을 홀라당 들고오기만 해서 이렇게 많은 양인줄 몰랐죠. ㅠㅠ. 소분하여 정리하는데도 시간이 꽤 걸렸네요.
일년동안 참조기 걱정은 안해도 되겠어요. :)
아~~엄마한테 효도해야하는데 딸은 시집와서 점점 살림을 거덜내는 도둑이 되어가는 느낌이네요. ^^;;;;;;;

'2013년의 기억 > 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준비 작업  (0) 2013.03.11
새 책장  (0) 2013.01.25
Stay with coffee  (0) 2013.01.22
참조기  (2) 2013.01.22
시작.  (4) 2013.01.18
정말 오랜만에...  (0) 2013.01.18
Posted by 날아올라^^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182)
일상 (24)
딸 생활 (12)
Love (12)
가족 (14)
2010년의 기억 (101)
2009년의 기억 (12)
2013년의 기억 (7)

달력

«   2019/06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