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LOG main image
날아올라^^의 소소한 일상 이야기...

'물고기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0.07.29 아앗~! (8)
  2. 2010.06.03 휴일엔... (8)

아앗~!

2010. 7. 29. 00:31






0123

 

 

 

 

Me-super에 필름이 있는 줄 알고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.

아.....36판이 다 됐는데도 이게 이상했다...

설마....이러면서 열었는데....허걱~!!!!

오랜만에 친구랑 까페놀이를 했는데 완전 헛일을....ㅜ,.ㅡ

결국 디카로 찍은 사진만 몇장 남았다.......

마지막 사진은 공허함에 하염없이 찍어본 바다.....

나에게도 저런 빛내림이 내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담아봤다.ㅎㅎ

'2010년의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작년 여름  (2) 2010.08.02
금요일과 토요일.  (0) 2010.08.01
아앗~!  (8) 2010.07.29
고동  (0) 2010.07.27
뽀송뽀송  (2) 2010.07.26
방학을 했어요.  (2) 2010.07.26
Posted by 날아올라^^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  1. 2010.07.29 12:23
    잔만 보고 물고기라는 걸 알아버렸다 -ㅅ-
    • 2010.08.01 20:43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얼마나 많이 가셨으면 잔까지 외우셨을까요?ㅎㅎ
  2. 2010.07.29 13:09 신고
    서울 오면 NEX 구경시켜주마 ㅋㅋㅋ
    • 2010.08.01 20:43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아아앙~~~!!! 부럽~! +_+
      전 GF-1을 살꺼예욧~~!! (절대 흔들리지 않겠다는 의지~!)ㅎㅎㅎ
  3. 2010.07.29 20:28
    비밀댓글입니다
    • 2010.08.01 20:42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다음주면 보겠네욧~~~ 아앗~!>O<
      LX3는 분명 괜찮은 카메라예요~
      저도 이제야 슬슬 손에 익어서 괜찮은 결과물들이 보여요~ㅎㅎ
  4. 2010.08.01 22:07
    근데 물고기는 별로 가지 않았어-
    • 2010.08.03 01:04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그럼 오빠의 기억력이 좋은 듯~~ :)
      역시 브레인~!!

휴일엔...

2010. 6. 3. 22:50










빛이 잘 들어오는 까페에 앉아서 진한 핸드드립 커피를 마시면서 정신을 놓고 앉아있고싶다.

애들도 없고, 공문도 없고.... 수학도 없는....

오로지 나만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.

이번 주말에 그렇게 해볼 참이다.

'2010년의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일상  (6) 2010.06.10
데이트엔 역시 음식...  (6) 2010.06.07
휴일엔...  (8) 2010.06.03
딸기  (2) 2010.06.03
요즘은...  (2) 2010.06.01
붕붕붕~  (9) 2010.05.21
Posted by 날아올라^^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  1. 2010.06.03 23:35
    사진보니 물고기인줄 알겠다.
    근데 거기 이제 드립도 해?
    • 2010.06.06 23:17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아니요. 드립은 안하는 것 같아요.^^;;;
      그냥 저기가 아닌 드립하는 곳을 찾아야겠죠?ㅎㅎㅎ
      그나저나 잘 지내시나요?
  2. 2010.06.06 23:31
    아.내가 본문 잘 못 읽었구나-
    집에서 드립 강추!!!
    • 2010.06.08 07:08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집에서 드립이 좋기는 하지만~~~
      흠...쪼금 귀찮아요..하하하하~!!!^^
  3. 2010.06.07 14:00 신고
    아.. 물고기...
    여기 가야지 생각은 한 100번 한 것 같은데... ^^;;
    • 2010.06.08 07:10 신고
      댓글 주소 수정/삭제
      후후훗~ 자동차가 없으면 가기 조금 불편한 곳에 있죠~
      저도 겨우겨우 설득해서 간 곳이예요~ㅎㅎ
      전 두모악 가봐야지..라고 100번은 더 생각했어요.
  4. 2010.06.08 14:42 신고
    커피가 너무 먹고 싶어요 ㅎ
    집에 커피 포트만 사다놓구, 정작 커피가 없네요 ㅎㅎㅎ

    오늘은 사가지고 들어가야지 ㅎㅎ
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182)
일상 (24)
딸 생활 (12)
Love (12)
가족 (14)
2010년의 기억 (101)
2009년의 기억 (12)
2013년의 기억 (7)

달력

«   2020/01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